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읽어본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를 읽고 나서


한줄평 : 대중을 벗어난 그들만의 리그의 그들을 위한 책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7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9:13



요즘 책을 선택할 때 고민이 없다.  누군가 추천해준 책을 읽거나 서가 있는 책을 아마런 생각없이 읽곤하기 때문이다.  좋은 점은 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읽다보니 좀 더 객관적 입장에서 읽게 된다.






아무런 배경지식 없이 읽어본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를 읽고 나서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3.2 | 0.00 EV | 25.7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3:47


읽고 나서 보니 한강의 '채식주의자'도 맨부커상을 수상했는데 이 책도 동종상을 수상했다.   그 내용의 흡사하고 철학적이 부분에서 뭔가 이 상을 수상할려면 이렇게 소설을 써야하는가 하는 느낌을 받게된다. 

이 책의 추천평에 이 책을 읽고나면 다시 처음부터 읽게된다고 되어 있다.  사실 그런 맘이 좀 들었는데 그 이유는 책 내용이 명확하게 이해가 안되기 때문이다.

어느 이야기를 전개하면서 1인칭 주인공 시점에서 주인공을 빌려서 작가의 삶에 대한 철학을 녹여내고 있는데 그래서 내용 전개가 좀 생뚱맞게 되기도 하고 느리게 된다.  마지막에는 반전을 넣었는데 내용 자체가 과거 현재를 왔다갔다 하면서 전개되고 작가의 추상적인 생각이 많이 들어가다 보니 반전이 이해가 안간다.  그래서 다시 처음 부터 읽게 된다고 하는 것 같다.



한강의 '채식주의자' 만큼 사람의 심리를 잘 묘사하고 있다.  그래서 읽다 보면 내 마음이 주인공에 투영되어 함께 부끄러워지기도 한다. 요런 것이 작가적인 능력이라면 능력이겠다. 

요즘 들어 느끼는 것이지만 흔히들 명작이라는 책을 보면  어느 사건이나 시점 또는 배경 묘사에 대해 구구절절하게 늘여써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독자 입장에서는 지루하고 빠른 전개를 방해한다고 느낄 수 있지만 사실 다르게 생각해 보면 작가의 변별력을 판가름 할 수 있는 부분은 요런 부분 밖에 없는 것 같기도 하다.   이 책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그런 부분에 서 보자면 명작이다.

어느 사건이나 심적 상태를 얼마나 장황하고 유식하고 현학적이며 지루하게 늘려놓을 수 있는지를 확인하고 싶다면 이 책을 보면 된다.   

그 속에서 철학적인 무엇인가를 발견할려고 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것은 순전히 남들이 상 받은 훌륭한 책이니까 무엇인가 메시지가 있겠지라는 심리도 작동한다. 



전체적인 줄거리는 

남자주인공인 토니 그리고 여자주인공인 베로니카의 이야기이다.  20대 때 둘은 연인으로 사랑을 나누었고 이별을 하였으며 베로니카는 토니의 남자친구와 또 다른 사랑을 한다.   이 사랑의 순결함을 토니의 친구는 토니에게 편지로 증명한다. 하지만 토니는 저주의 답장을 하고 그들의 토니의 저주처럼 인생을 산다. 40년이 흘러 토니와 베로니카는 다시 재회를 하며 떡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토니른 베로니카를 향한 김칫국을 마신다.

이것이 전체적인 스토리다.  이 속에서 과거의 기억과 그리고 역사의 개념 .... 기억의 부정확성.... 등등 그리고 삶의 의미...등등 온갖 철학적이며 사유적이며 지성적 이성적, 명징성 등등... 을 작가가 표현하고 있다.

너무 하고픈 이야기가 많아서 일까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명확하게 와 닿지가 않았다. 


누군가에게 추천하라고 한다면 난... '글쎄다' 이다.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3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5:19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3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6:11




많지 않은 분량에 활자도 커서 읽기엔 부담이 없다.   재미가 있다면 한번에 읽었겠지만 두 번에 끊어서 읽게된 책이다.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3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7:05




역시나 뒷 부분에 역자의 서평이 있다.  서평을 먼저 보지 않는 것이 좋겠다.  오로지 자기만의 가치관으로 판단해보는 것이 더 재미있을 것이다.

왜냐면 정답 처럼 몇 가지 답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3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7:44



각종 찬사가 책 뒷편에 적혀 있다.


SONY | DSC-RX100M4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17.7mm | Off Compulsory | 2018:07:01 19:5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