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을 읽기에 가장 좋은 디바이스는 아이패드였다.


도리스 레싱의 '19호실로 가다'를 전자책으로 구입 후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읽어 보았다.

아이패드, 아이패드 미니, 리디북스 페이퍼, 아이폰SE ...................  이 중 가장 만족도가 높았던 것은 아이패드였다.

그 다음이 전자책 전문 뷰어인 리디북스 페이퍼였다.  대신 아래 조건을 만족했을 때만 아이패드가 좋았다.

SONY | DSC-RX100M4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2.8 | 0.00 EV | 14.5mm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8:11:03 12:09:22



준비물
  • 아이패드

  • 리디 리모트 컨트롤러 (블루투스로 아이패드의 잭장을 넘길 때 사용)

  • 아이베드 : 폐인 모드로 누워서 아이패드를 볼 수 있게 해주는 디바이스

  • 썬글라스 : 아이패드를 오래보고 있으면 눈이 아프다. 오클리 썬글라스가 가볍고 좋다. 




이런 번거로운 조합으로 아주 편안하게 시체모드로 책을 읽을 수 있었다.   핵심은 장시간 지속가능하게이다. 

단점이라면 책 내용이 지루하다면 어느새 자고 있다는 점이다.




#이북 #전자책 #디바이스 #아이패드 #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