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영의 ‘수호지', 책 리뷰

고우영의 ‘수호지', 책 리뷰
 
 
 
▶ 책 소개
고우영 만화가가 중국 고전 ‘수호지'를 만화화 한 것으로 전 20권으로 되어 있다. 수호지 전체 내용이 수록되어 있진 않다.
수호지의 전반적인 내용을 이해하는데 상당한 도움이 된다. 
 
▶한 줄 수식어: 처세의 간접적 교훈 고우영의 ‘수호지'를 읽고 나서 
▶한 줄 평: 만화가 가진 장점을 십분 활용했다. 
▶키워드: 정의, 선행, 영웅, 도의
▶ 교훈
  • 사필귀정도 인간이 만드는 것이다.
  • 고전의 가치는 세월과 무관하다.
 

■서두
▶읽게 된 계기: 교양도서 같은 ‘수호지' 읽어야 하나 많은 등장 인물에 엄두가 안나 만화로 먼저 접해본다. 
▶표지
한국 만화의 지평을 넓힌 거장으로 평가 받는 고우영은 1939년 만주 본계호에서 독립운동가의 아들로 출생하여 해방 후 부모의 고향이었던 평양으로 왔다. 한국전쟁 중에 피난지인 부산에서 「쥐돌이」를 출간하면서 만화계에 데뷔했다. “만화를 읽을 나이에 만화를 그렸다” 고 생전에 그가 회상했던 대로 당시 중학생이었던 어린 나이였다. 후에 고등학교 3학년부터 둘째 형 고일영이 '추동식'이라는 예명으로 연재하던 '짱구박사'를 '추동성'이라는 예명으로 이어갔다.

1972년 일간스포츠에 『임꺽정』을 연재하면서 일본만화와는 전혀 다른 한국적인 극화의 새로운 장을 열어갔다. 익살스러운 대사와 빠르고 파격적인 극의 전개로 '만화는 아이들이나 보는 것'이라는 상식을 깨고 수많은 성인 독자를 사로잡았다. 1978년 연재하기 시작한 그의 대표작이자 한국만화의 걸작인 『고우영 삼국지』는 하나의 문화적 현상이 될 만큼 인기를 끌었다. 이 만화 때문에 신문을 구독하는 독자들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기도 했다고 한다. 이 외에도 『초한지』, 『서유기』, 『열국지』, 『일지매』, 『십팔사략』 등 고전을 각색해 그린 그의 만화들에는 단순한 고전의 해석을 넘어 당대의 독자들과 공감할 수 있는 유머와 해학이 담겨 있다. 민초들에 대한 깊은 애정이 담긴 시선과 재담, 고우영 특유의 비틀기로 독자들의 상상력에 숨통을 틔워주었다. 명랑만화와 극화를 넘나드는 다양한 그림체와 동양적인 그림기법으로 탄탄하고 재치 넘치는 대사를 이어갔던 그의 만화는 여러 시대와 세대를 넘나들며 하나의 큰 흐름이 되어 한국만화의 입지를 한층 끌어올렸다.

1980년대 후반에는 『가루지기전』, 『21세기 아리랑 놀부뎐』등을 통해 우리 고전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 만화를 선보이기도 했으며 미국이나 중국을 여행한 뒤 여행기를 만화로 엮은 『미국만유기』, 『중국만유기』, 『유럽만유기』를 출간하기도 했다. 초창기의 명랑만화와 성인취향의 연재만화에서는 물론, 그의 만화는 이러한 다양한 영역에서도 그 자취를 남기고 있다. 언제나 현역이었던 그의 만화는 동시대적인 호흡을 놓치지 않고 걸죽한 입담으로 주인공과 독자의 호흡을 이끌어갔다. 동양적이고 개성 뚜렷한 캐릭터로 진지함과 익살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었던 그는 실로 한국만화에서 가장 큰 족적을 남긴 거장이었다.

2000년 이후에는 굿데이 신문에 조선의 역사를 다룬 만화, 『수레바퀴』를 연재하였다.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창작활동을 쉬는 듯 하였으나, 과거 검열된 작품들을 무삭제 완전판으로 복원하는 작업을 게속 해나갔으며 1970년대 중도 하차된 『수호지』를 새롭게 그려내어 20권의 단행본으로 발간했다. 언제나 넘치는 창작열을 불태웠던 그였으나 2002년 수술받았던 대장암이 재발하여 2005년 4월 25일 6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현재 故 고우영의 납골은 자유로 청아공원에 안치되어있다.
출처: http://www.yes24.com/Product/Goods/1446438
 
▶도서 정보(출처: 교보문고, YES24)
고우영 수호지 전20권 세트
고우영 저 | 자음과모음 | 2005년 01월 01일
중국 명대의 장편무협 소설 시내암의 <수호지>는 수령인 송강을 중심으로 108명의 호걸들이 양산 산록 호숫가의 양산박이라는 산채에서, 조정의 부패와 관료의 비행에 맞서는 이야기로, 아직까지도 사랑받는 소설이다. 『고우영 수호지』는 일본 만화에서는 볼 수 없는 독창적인 그림체로 우리 만화의 새로운 장을 여는 동시에, 만화가 단순한 아동용 오락물이 아니라 엄연한 하나의 장르임을 일깨워준 고우영이 4대 기서 중의 하나인 <수호지>를 바탕으로 그린 작품이다. 108명의 주인공들 대부분이 실존 인물이라는 <수호지>의 매력이 만화가 고우영 특유의 날카로운 풍자와 독창적 그림체 속에서 더욱 빛나고 있다.

 
 
▶구매 가능처

 


 
■본문
++++++++++++++++++
▶ 감상 내용
 
처세의 간접적 교훈 고우영의 ‘수호지'를 읽고 나서
 
역사 만화를 볼 때는 여러가지 고려해야 한다. 특히, 가독성이 중요한데 역사물 특성 상 텍스트가 많아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고우영 작가의 두 작품 ‘임꺽정'과 ‘수호지'를 비교해보면 극명하게 드러나는데 임꺽정은 글자가 너무 많아 오히려 만화가 읽기를 방해 할 정도이다.
반면 ‘수호지'는 지면을 상당히 잘 활용했다.
 
독자를 배려한 모습이 역력하다. 
 
‘수호지'
 
‘임꺽정'
 
고우영의 ‘수호지’를 읽고 나면 수호지 원전의 내용을 어느 정도 유추할 수 있다.
걸물들이 개개인의 사건들로 인해서 ‘양산박'이란 곳에 모여들고 거기서 이야기들이 계속 파생되는.....
 
하지만 등장인물도 많고, 지면의 한계로 인해서 극에 가장 중요한 인물들이 각인되지 않는다. 그래서 전반부와 후반부에 등장하는 동인 인물이 잘 연결되지 않는다. 아무대로 쉽게 얻어 쉽게 망각하게 된다.
 
만화로도 수호지의 가치를 느낄 수 있었다. 즉, 소장의 가치가 충분한 책인 것이다. 향후 이북으로 구매해서 정독을 해봐야 겠다.
 
▶ 독서 대상
수호지의 내용이 궁금하나 책 분량으로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 사람
 
▶ 추천 여부
일독을 추천합니다. 
 
 
▶구매 가능처
교보문고: http://app.ac/Ijr9mMa93
YES24: http://app.ac/ojr9m6a23
 
#수호지 #고우영 #중국소설 #중국고전 

 

 
'공감과 공유는 좀 더 양질의 콘텐츠 생성을 이끕니다.'

댓글(0)